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4.27 17:03

호저면 무장리 마을회관 앞 섬강 강뚝으로 이어지는 1km 남짓의 도로변에는 라일락이 심겨져 있습니다. 매년 봄이 되면 보라색 라일락이 강뚝길에 흐드러지게 피어납니다. 늘봄학교로 어르신들을 모시러 차량운행을 하다가 너무 아름다워 사진을 찍었습니다. 


무장리와 산현리는 섬강 윗말 아랫말입니다. 두 마을을 이어주는 다리가 장현교입니다. 어르신들 말에 의하면, 1970년대까지 다리가 없어서 물이 많지 않을 때는 바지를 걷고 건너다녔고, 물이 많을 때는 배를 타고 건넜다고 합니다. 산현리 쪽에서 원주시내로 나오려면 반드시 섬강을 건너야 하는데, 장마철에는 배도 건널 수 없었으니 어려움이 이만저만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시내에 사는 가족들이 방문할 때 비가 그칠 때까지 기다리거나 위험을 무릅쓰고 건너야 했으니까요. 또 학생들도 시내 중고등학교에 등교해야 하는데 얼마나 어려웠을까요. 장현교가 놓여진 것은 1981년, 최규하 대통령 때였다고 합니다. (최규하 대통령은 원주가 고향이고 호저면 주산리에 선산이 있습니다.) 강원도 산골에 큰인물이라도 나와야만 그나마 다리도 놓여지고 살만해지니 정치인을 뽑을 때 지역을 보는 습관이 생겨난 것도 이해가 갑니다. 산현리, 무장리를 이어주는 이 장현교 덕분에 칠봉유원지를 쉽게 찾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도 장현교 앞에는 과거에 배가 다녔던 나루가 있었음을 상징하는 배모양 조형물이 있습니다. 현재 놓여진 장현교는 2003년에 다시 놓여진 다리입니다. 과거의 다리는 강둑이 낮아서 여름 장마철이면 섬강이 범람하여 물난리를 겪곤 했다고 합니다. 


아쉬운 것은 4대강 관련 사업으로 섬강이 옛모습을 많이 잃어버렸습니다. 반듯반듯 쭉 뻗은 강뚝이 건설기술을 보여주는 듯 깊은 인상을 주기도 하지만, 자연미가 없어져 버린 모습이 못내 아쉽습니다. 그 아쉬움을 달래주는 듯 매년 4월이면, 라일락의 진한 향기가 섬강가에 퍼집니다.


 

무장리 섬강가에 핀 라일락


 

강둑길을 따라 라일락이 피어 있습니다.


무장리와 산현리를 이어주는 장현교 앞에 있는 배 조형물. 과거에 이곳은 '장포'라고 불렸습니다. 어려웠던 시절의 기억을 잊지 않으려는 마을 사람들의 뜻이겠지요.


2003년 다시 놓인 장현교


장현교에서 바라 본 섬강. 오른편이 무장리, 왼편이 산현리입니다. 산현리 방향으로 가면 칠봉유원지가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