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5.18 18:02

들녘에 모내기가 한창입니다. 

거의가 기계(이앙기)로 일을 하기 때문에 순식간에 모내기가 이루어집니다.

그래도 바쁜 철이라 늘봄학교에 출석하는 어르신들도 줄었습니다.

벌써 감자꽃이 피었습니다. 

모내기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감자수확이 이루어진다고 하니 정말 계절이 빠르게 느껴집니다. 


늘봄학교에 나온 길에 농협에서 농약과 사료를 구입하신 대덕리 어르신댁에 물건을 날라 드렸습니다.

차량운행이 남아있어 빨리 가야한다는데도 한사코 붙드시고 음료수를 권하시기에 대청마루에 앉아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아들 삼형제를 모두 훌륭하게 키우시고 홀로 시골집을 지키고 계신 분입니다.

자식들이 보내주는 생활비로 충분히 생활하실 수 있는데도 농사일을 놓지 못하십니다.

그렇게 일년 힘들게 농사지어도 도시에 나가 직장생활하는 아들 한달치 봉급만도 못한 수입을 얻습니다.

자식들이 집에 올 때마다 농사 그만 지으시고 편하게 사시라하여도 아직 힘이 남아있다고 고집을 부리십니다.

마당에 듬성듬성 잡초가 웃자라 있고, 외양간이었던 곳에는 농기구가 가지런히 놓여 있습니다.

조심스럽게 "혼자 사시는 게 외롭지 않느냐."고 여쭈었습니다.

"외롭다고 생각될 때도 있지요. 그래서 아침에 일어나면 회관에 나가 사람들하고 함께 있고, 농사일도 하고 그래요. 이제 저녁에 집에 혼자 있을 때가 좀 그런데, 테레비가 있으니까 뭐 견딜만 합니다."


대덕리는 호저면 북동쪽 섬강이 휘돌아가는 곳에 있는 동네로 하루에 두어 번 버스가 들어오기는 하지만 오지라고 할 만한 동네입니다. 빨월(노월), 쇠절이, 잿말, 한터 등 재미있는 동네이름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쇠절이 유래는 과거에 금사라는 큰 절에서 관리하는 작은 절이 있어서 '소절>소절이>쇠절이'가 되었다고 합니다. 지성영 선생의 후손들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어느 왕자의 태를 묻었다는 작은 봉우리 태봉이 있는 것으로 봐서 풍수적으로도 좋은 곳인 듯 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대덕리를 휘도는 섬강 너머에 바로 원주 비행장이 있어서 비행소음으로 고통받는 곳입니다. 그 비행장 활주로가 있었던 곳이 과거에는 논밭이었는데, 쇠저리 사람들의 땅이었다고 합니다. 

어르신들 귀동냥으로 들은 바에 따르면, 1975년 횡성 공군비행장이 지어질 때 보상을 제법 받았다고 합니다. 다른 농지 가격이 평당 3천원 정도였는데, 1만5천원 정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금 돌아보면 섬강이 만들어준 좋은 농토를 잃고 비행소음에 시달리는 마을이 되었으니 손해가 이만저만한 것이 아닙니다. 

그리고 과거에는 이곳을 지나 원주시내를 다녔다는데, 지금은 비행장이 가로막고 있어서 멀리 돌아가야 하니 이 또한 큰 손해가 아닐 수 없습니다.


호저면 북쪽 동네들은 버스편이 좋지 않습니다. 

마을들이 섬강을 따라 횡으로 늘어서 있는데, 그나마 많지 않은 버스노선이 호저면사무소에서 이곳 저곳으로 종으로 나뉘어져 들어가다 보니 가까운 마을인데도 서로 왕래가 점점 줄어든 것입니다.

고산리 고니골에서는 해마다 뽕나무를 테마로 하는 축제가 열립니다.

그런데 지리적으로 가까운 옆마을 대덕리에서는 고산리로 통하는 대중교통이 없다보니 시간내서 가 볼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이번 뽕잎축제에는 특별히 늘봄학교 어르신들이 초대받아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 축제구경을 가신다고 좋아 하시는 모습이 왠지 쓸쓸해 보입니다.

농촌마을들이 서로 가깝고도 먼 곳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차량운행을 하면서, 마을들을 서로 연결해주는 마을버스가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농촌지역의 공동체가 더 쇠락하지 않고 서로 즐거움을 나누는 재미있는 곳이 되기를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