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3.01.15 00:32

3년간의 나눔의집...

 

2010년 2월부터 원주나눔의집을 대표로 발령받아 3년간 좌충우돌 했습니다.

 

그 동안 주교님께서 나눔의집 일은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교회 일에만 전념하는 것이 좋겠다는 말씀을 기회 있을 때마다 하셨었습니다. 원주에 사제가 2명 있으니 교회와 나눔의집을 나눠서 일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말씀입니다. 맞는 말씀입니다. 교회도 맡고 나눔의집도 맡으면 둘의 조화를 이루는 이점도 있지만, 두 마리의 토끼를 쫓다보면 모두 놓쳐버릴 위험이 있으니 말입니다. 실제로 지난 3년을 뒤돌아보면 잘한 일보다 잘못한 일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주교님 뜻에 따라 저는 이제부터는 교회 일에 전념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눔의집 신임 대표로 발령 받은 분은 현 햇살지역아동센터 센터장인 이쁜이(에스더) 신부님입니다. 이 신부님은 김경현 신부님이 계셨던 2007년부터 전도사로 발령받아 현재까지 6년동안 원주나눔의집에서 일하셨습니다. 고용지원부장과 아동교육부장, 햇살공부방 센터장을 역임하면서 사회선교를 통한 성소를 키워왔고, 부제와 사제 서품을 받았습니다. 원주와 나눔의집을 잘 아는 분이고, 나눔의집이 훈련시키고 키워낸 사람인만큼 누구보다 성실하게 책임을 다 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나눔의집 대표직은 내려놓게 되었지만, 원주에서 사목을 계속하게 되기 때문에 삶에 큰 변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나눔의집과 지역을 위해서 힘껏 돕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주여, 부서진 희망과 깨어진 약속을 가지고, 당신 앞에 나옵니다.

당신만이 우리를 낫게 하시나이다.

주여, 어긋난 관계들과 상처 입은 마음을 가지고, 당신 앞에 나옵니다.

당신만이 우리를 낫게 하시나이다.

병 든 몸과 멍든 마음을 가지고, 당신 앞에 나옵니다.

당신만이 우리를 낫게 하시나이다.

쇠약해진 영혼과 절망을 가지고, 당신 앞에 나옵니다.

당신만이 우리를 낫게 하시나이다.

 

-켈틱 기도문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