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9.25 00:06

섬김의 지도자

 

“어린이 하나를 데려다가 그들 앞에 세우시고 그를 안으시며 제자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내 이름으로 이런 어린이 하나를 받아들이면 곧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고, 또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은 나만을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곧 나를 보내신 이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성경 마르코의 복음서 9:36~37)

 

어느 날부터 예수님께서는 중요한 어떤 것을 제자들에게만 비밀스럽게 가르쳐주시기 시작하셨습니다. 그것은 ‘자신이 잡혀서 사람들의 손에 넘어가 그들에게 죽었다가 사흘 만에 살아나게 될 것’이라는 본인의 죽음예고였습니다. 제자들은 다소 충격을 받았습니다. 수제자 베드로는 그래서는 안 된다고 펄쩍 뛰었다가 예수님께 혼쭐이 났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충격에 빠진 제자들을 안심시키시려는 듯 몇 명의 제자들을 데리고 산에 올라가 온통 새하얗게 빛나도록 영광스럽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셨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제자들 중에 누가 첫째가는 제자인가의 문제로 서로 다투었습니다.


자신의 삶을 응축시킬 십자가 사건을 앞에 두고 있는 예수님으로서는 우왕좌왕하는 제자들의 모습을 보고 괘씸하기 보다는 안타까운 심정이셨을 것 같습니다.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앉히고는 위의 말씀을 들려주셨습니다. 어린이를 영접하는 것이 예수님과 하느님을 영접하는 것과 같다는 말씀이십니다. 수수께끼 같은 말씀인데요, 이 말씀 안에는 섬기는 자에 대한 가르침이 들어 있습니다.


‘어린이’라는 상징은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이나 고분고분한 사람을 상징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어린이는 호기심으로 앞뒤 분별이 없이 사고를 치거나, 어른들 말을 잘 듣기 보다는 자기주장을 강하게 요구하기 쉽습니다. 어린이는 연약한 사람, 낮고 천한 사람, 뭔가 부족한 사람, 사람 취급을 받지 못하는 사람을 상징하는 단어입니다.


어린이를 영접하라는 말씀은, 누가 첫째가는 사람인가? 다른 말로 하면, 누가 우리 공동체의 제일 높은 지도자인가? 이런 다툼이 실은 부질없는 것임을 보여주시는 것입니다. 지도자란 그 공동체의 가장 낮고 연약한 사람을 섬기며, 그 공동체의 일원으로 일으켜 세우는 일을 하는 사람입니다. 사실 예수님의 삶이 세상에서 업신여김을 당하는 자들의 편에 서서 그들을 하느님 나라의 시민으로 일으켜 세워주는 일이었습니다. 또한, 예수님의 죽음도 보편적인 영적 각성을 일으켜 평화롭고 정의로운 하느님 나라를 구현하기 위한 희생이었습니다. 지도자란 남이 마시기 싫어하는 쓴 잔을 자청하여 마시는 사람입니다. 높고 영화로운 하느님을 영접할 게 아니라, 낮고 연약한 이 땅의 민중을 영접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이제 우리나라 최고 지도자인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가 100일도 남지 않았습니다. 벌써 대선 경쟁이 치열합니다. 부디 높은 자리에서 호사스러운 대접을 받으며 사람들을 내리 누르는 사람이 아니라, 이 땅의 가장 낮은 사람들을 일으켜 세워주는 일에 온 몸을 바칠 사람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첫째가 되고자 하는 사람은 꼴찌가 되어 모든 사람을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섬김의 지도자.hwp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9.20 00:35

여러가지로 애를 쓰지만 명절에 우리는 조금 가라앉게 됩니다.

올 해 추석명절이 돌아옵니다.

배려가 어느새 제 방문앞에 서 있습니다.

밤도 늦었고, 책상에 앉아 열중하던게 있어서 언제부터 서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눈으로 다정하게 말해봅니다. "왜?"

우리 배려 백만불짜리 미소를 질락말락 하면서 말합니다. "할머니가 보고 싶어요"

 

퍼뜩

우찌하나~ 할머니 댁이 몹시 힘든 상황이 되었다고 알고 있는데..

우찌하나~ 어쨌거나 한 명 명절 지내러 보내면 다른 아이들은...

하지만 이럴때 배려의 눈을 보고 있으면 차~암~ 마음이 약해집니다.

"할머니 뵙고 싶구나?"

"뵌지 오래되서.." 긴 말도 안합니다.

"그래. 할머니랑 의논할께" 합니다.

할머니 상황을 얘기하는 것보다 우리 누리가족이 명절을 함께 보내는 의미를 설명하고

함께 하자고 설득하는 것이 덜 아플 수 있는 방법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배려는 우리 가족이 된 지 얼마되지 않았고, 누리에서 명절을 지내 본 적이 없습니다.

할머니와 통화.. 역시 어려움이 많으십니다. 배려 마음을 말씀드리니 마음 아파 한 숨 한 번..

거절 못하실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최단 방문 기간을 잡고 할머니 상황을 잘 설명합니다.

가족 만나러 가는 것은 최고의 자랑거리지만 자랑하지 않을 것을 당부합니다.

달력에 일정을 표시합니다. 배려는 정말로 자랑  안합니다.

 

오늘 아이들과 몰려 앉아 수다떨다 주간 일정을 말하는데 아직 달력을 잘 못 보는 밤하늘이 갑자기 내 달력을 가져와 왜 30일이 23일 하고 같이 있냐고 묻더니 입을 다뭅니다.

거기엔 '배려-할머니댁 방문'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온누리도 봅니다. 아무말 안합니다.

전 이럴때 입장 참 곤란합니다.

금주 추석연휴 프로그램 가족회의에서 자연스럽게 얘기할려고 했는데..

 

이렇게 우리가 조금은 가라앉게 되는 명절이 꼭 돌아옵니다.

저는 우리의 가라앉게 될 수 밖에 없는 마음을 열어놓고 얘기할 겁니다.

지난해도 그랬고 올해도 그렇습니다. 씩씩하게요.

그건 아주 자연스러운 거니까요.

그리고 함게 즐거운 프로그램을 만들거예요

햇살누리 화이팅!!

 

 

'일단 내지르고 보는 은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품권 대따 좋아요  (0) 2012.10.16
좋은 밤 풍경^^  (0) 2012.10.16
꼭 돌아오는 명절  (0) 2012.09.20
기다리는 마음  (0) 2012.09.19
진주 팔찌  (0) 2012.08.17
햇살누리 가족캠프 다녀왔어요^^  (0) 2012.08.16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9.19 23:56

기다리는 것은 참 신기합니다.

어떤 날 기다림은 기쁨입니다.

맛있는 음식을 준비했을 때 처럼요^^

어떤 날 기다림은 염려입니다.

불안한 마음이 무겁지요. 돌아오기만 해도 안심이 되지요.

어떤 날 기다림은 '화' 자체입니다.

'들어오기만 해 봐' 벼르고 있지요.

어떤 날 기다림은 평화입니다.

 다정한 음악처럼 어서와~ 오늘 재밌었어? 평온한 대화들이 잔잔한 강처럼 흐르지요.

 

오늘 기다림은 위안입니다.

엄마도 힘겨웁고 쓸쓸하고 지칠때가 있지요.

아이들이 오면 가만 가만히 말하고 씻고 청소하고..

한 명, 두명 곁에 기대옵니다.

오늘 힘들었던 일 말하고 "나 좀 위로해줘" 합니다.

우리 밤하늘 "어머니! 힘내세요" 합니다.

따뜻합니다.

 

나를 위한 기다림도 있었습니다.

저는 알게되는 것이 많아 행복합니다.

'일단 내지르고 보는 은자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밤 풍경^^  (0) 2012.10.16
꼭 돌아오는 명절  (0) 2012.09.20
기다리는 마음  (0) 2012.09.19
진주 팔찌  (0) 2012.08.17
햇살누리 가족캠프 다녀왔어요^^  (0) 2012.08.16
두려움 없는 사랑  (0) 2012.07.20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9.17 17:28

나눔의집 후원을 위한


2012년 추석명절선물세트



 신청시 주문서추석선물세트 주문서 )를 작성해서 보내주시면 

     더욱 감사하겠습니다. 


 전화 : 033-732-9122,9123, 팩스: 033-731-3777, 이메일: jjs001@hanmail.net


< 사과 품목 취소. 생산자의 사정에 따라 부득이하게 취소하게 되었습니다.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