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 1. 31. 12:42

1월28일 토요일 오후 2시.
명절도 지나고 동네 사람들이 모여 수다거리 하나가 생겼습니다.
녹색연합과 함께 하는 녹색+나눔의 시간으로 생활재 만드는 시간이거든요. 이번이 3회차로 겨울철 건조한 날씨 덕분에 갈라지는 발뒤꿈치와 팔꿈치를 보호하기 위하여 힐밤을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난로에는 고구마가 은빛 드레스를 입고 우아하게 누워 몸이 데워지기만을 기다리며 바나나와 수다를 떨며서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정글의 법칙에서 덜 익은 바나나를 구워먹는 것을 몇번 보았는데 그 맛이 궁금했나 봅니다.

이윽고 반가운 얼굴들이 속속이 도착합니다.
가깝게는 어제 만난 분부터 2개월 전 2회차 이후 처음 뵙는 분까지 새해 복많이 받으셨죠?


2회까지는 함께 하는 친구였는데 3회차부터는 강사를 해주시로 한 서윤경님이  힐밤에 대한 설명과 첨가물들에 대한 특징을 아주 자세히 설명해 주십니다. 서윤경님은 집에서  필요한 생활재를 만들어 쓰고 직접 만든 것들을 선물을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인지 여러가지 주의사항도 꼼꼼히 알려줍니다.


우리의 든든한 조력자,,, 매회차 때마다 도와주시는 박유옥샘이 나오셔서 재료들을 분리를 해주십니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힐밤은 우리의 발꿈치,팔꿈치를 부드럽게 지켜줄 것입니다.
다음달  2월25일 토요일 오후 2시 성공회원주나눔의집으로 오세요. 천연파스만들기를 함께 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