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8.28 10:58

졸업하고 제과제빵을 배우기 위해 경주빵공장에 취업한 티파니가 지난 24일

오랜만에 휴가를 맞이하여

지역아동센터 문을 열고 들어왔습니다.

 

여전한 그 웃음소리가 센터를 가득 채웁니다.

 

"까르르르~. 애들은 언제와요. 심심해요. 신부님"

센터 이곳 저곳을 웃음소리로 가득 채우고 서도 심심하다고 하니 아직 청소년의 피가 흐르고

있는 것이 분명한 티파니. 대화를 나눠보니 정말 대견합니다. 

 

"시간이 날 때마다

이것 저것 실습을 하려고 해보는데...

그 밀가루 반죽하고 나서 그 느낌이 너무 좋아요.

우리 빵공장에서 쓰는 그 이스트 냄새며, 한참을 만지고 나면 그 밀가루 반죽에서

느껴지는 그 느낌이 저는 정말 좋아요."

 

"사장님은 뭐 해보라는 게 너무 많아요. 저보고 회사 이름을 걸고 샌드위치 대회에 나가보래요.

세상에. 말이 되요. 정말. ...."

 

투덜대다가 또,

히히 하고는

묻지도 않았는데, 빵 이야기를 또 합니다.

 

"꼭 내 아기 같아요. 그걸 만지고 있으면 정말 그런 느낌이 들어요."

 

저는 티파니가 그 언제보다도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그 한 마디 말로 알 수 있었습니다.

자기가 하고 있는 일에서 자기 분신과도 같은 무엇인가를 발견한 그 녀석이 정말 대견했습니다.

 

"밥 먹을 시간도 없어요. 하루종일 서 있고. 문도 열어야 하고 직원들 밥도 하고. 계산대도 저한테

맡겨주셔서 마감도 해야하고. 정말 저는 너무 바빠요. 그런데 너무 재밌어요"

 

자기 일을 즐기고 있는 티파니의 하루 하루를 전해들으면서

20살 그 누가 이녀석처럼 아름답게 보내고 있을까 생각했습니다.

 

티파니, 지금처럼 지내면 되는 거야.

정말 자랑스럽다. 하는 내말을 듣는지 마는지

동생들하고 놀아줘야 한다며 한참이나 앉아서 장난을 치고 놉니다.

 

순수한 티파니를 만나고 

저도 그 행복이 전염되었습니다.

 

 

아래사진은 티파니. 사회인 된 기념으로 선물한 교사들의 선물. 정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