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1. 4. 18. 09:48

나눔의집 언덕위 쑥들의 변천사입니다. 봄내음을 가득 담고 있는 쑥을 뜯어서 쑥전을 했습니다. 늘봄학교 어르신들이 아주 즐거워 하시며 드셨습니다.^^ 

'추억의글 > 강심장 영미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잔디가 아니라서 퇴출당한 슬픈 잡초  (2) 2011.05.02
호저 늘봄학교 작은 잔치  (0) 2011.05.02
봄내음이 밥상으로  (0) 2011.04.18
어르신들의 빈잔  (1) 2011.03.30
평화의 기도  (0) 2011.03.30
2011년 웍샾을 마치고  (0) 2011.01.1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