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4.06 11:36

햇살에서 햇살을 봅니다.

 

아동복지교사(독서지도)

들꽃요정 윤미경

 

 

 

아이들과 함께 프로그램 하시는 들꽃요정 

 

지난 해 연말, 지역아동센터에 파견되는 아동복지교사들의 근무지 매칭이 있었습니다. 항상 큰 변화 없이 매칭이 이루어져 올 해도 변동이 없으리라 생각했는데, +발표가 나고 보니 근무할 센터가 바뀌어져 있었습니다.

1월이 되고 첫 번째 수요일, 낯선 햇살에 첫 출근을 하게 되었습니다. 햇살지역아동센터의 위치도 잘 몰라 신부님께 전화를 드렸습니다. 친절하게 잘 설명해 주셨습니다. 아기자기한 입간판을 따라 골목을 들어서니 분홍색 대문이 눈 앞에 들어왔습니다. 대부분의 센터가 교회나 현대식 건물에 자리잡고 있는데 비해, 오래된 한옥 건물이라 의아했습니다. 내부는 일반 센터와 다르지 않았습니다. 햇살지역아동센터가 원주에서 가장 오래된 아동센터라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방학 중인데도 아이들은 벌써 나와 독서를 하고 있었습니다. 잘 정돈된 도서와 많은 책들을 보니 독서수업을 지도하는 저로써는 힘이 절로 났습니다.

수요일은 햇살의 친구들이 야외 놀이하는 날이라 독서 수업을 진행하기가 곤란하다는 신부님의 설명에 다소 당황하기도 했지만, 햇살누리 친구들과 독서치료 수업을 하기로 하였습니다. 햇살의 친구들을 만나고 보니 저마다 자기만의 장점을 하나씩 가지고 있는 듯 했습니다.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던 친구들이 책 읽어 주기를 시작하자 어찌나 열심히 듣던지, 이야기 하나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 눈동자가 맑게 빛났습니다. 책 읽어주는 내가 힘들까봐 책을 하나씩 골라와 내게 읽어주기도 하던 친구들, 소감 나누기를 할 때는 아이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내가 친구들의 마음을 녹여 따듯한 봄을 가슴 속에 심어 줄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길위에서의 캠프”에서 생태체험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눈이 아주 많이 내린 날, 호저면에 차가 들어가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근심은 눈이 말끔히 치워진 도로를 보고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저마다의 닉네임을 하나씩 달고 온 아이들의 모습이 닉네임과 어찌나 닮아 있던지요. 나무 이름 알아맞히기 게임과 박쥐와 나방 게임을 정말 열심히 하던 친구들, 추위도 한겨울 집짓는 아이들의 열정을 이기지 못 했습니다.

이렇게 햇살의 친구들과 친구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항상 웃음이 넘치는 햇살을 느낍니다. 아이들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하는 햇살이 있어 아이들의 모습에서도 아침 햇살의 미소를 봅니다. 오늘도 햇살을 보기 위해 햇살로 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3.30 17:01

삶의 작은 축소판 '여행'이 햇살공부방에 테마 프로그램으로 잡혀 있습니다.

여행은 아이들에게 많은 것을 선물해줍니다.

자기가 얽매여 있는 집을 떠나, 자연이 주는 위로,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행복해지기 위해 떠납니다.

2012년에는 두가지 여행이 아이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자유 여행'과 '비밀 여행'.

초등학생들에게는 매달 마지막주 수요일마다 산과 들 강을 찾아 다니는 자유여행이 계획되어있습니다.

이 여행의 기획은 햇살 초등의 자치회의 '온누리'에서 결정되며 매주 매주 화요일 오후에 이루어집니다.  

지난 3월 28일 원주천변에서 쿠키 먹으며 인라인스케이트를 신나게 타고 달렸습니다.

아이들이 정했습니다.

강을 보며 인라인 타는 거기 가면 안되요?. 됩니다. 하고 우리는 떠났습니다.

 

 

 

 

청소년들에게는 짝수달 셋째주에 1박 2일 '나를 찾아 떠나는 비밀여행'이 있습니다.

진로캠프로 특별 기획되어 있으며 이 시간을 통해 아이들은 자기성장과 진로찾기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생각입니다.

청소년들은 텐트도 마련한다고 합니다. 4월 20-21일 첫번째 비밀여행이 준비됩니다.

신나는 이야기, 눈물나는 이야기 기대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3.29 15:19

3월 일정

1. 3/13 1분기 운영위원회가 열렸습니다. 운영위원회에서는 2012년 운영계획 및 예산안 심의 의결하고 청소년진로지원센터 이름을 결정하였습니다.

2. 3/27 교통공원으로 교통안전교육 다녀왔습니다. 아이들과 교통공원에서 놀면서 길위에는 사람만이 아니라 차도 자전거도 함께 사용하고 있음을 알게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3. 작년에 이어 특수목적형 지역아동센터로 선정되었습니다. 사업명은 '원주지역 위기청소년 진로지원 및 자기성장 활동 프로젝트 지역간 연대활동'입니다. 자기성장을 통한 자기 길찾기와 동시에 지역내 청소년 담당자 간 연대활동도 지속적으로 이어질 계획입니다.  

4월 일정

1. 매주 화요일마다 안전교육이 진행됩니다. 화재예방 교육과 성폭력교육 식생활개선 교육 등이 진행됩니다.

2. 매주 화요일 양육자들의 난타교실이 열립니다. 아이들과 함께 건강한 양육을 하고자하는 햇살맘을 응원해주세요.

 

사진은 지난 3/27 교통공원에 다녀온 사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3.29 14:44

햇살지역아동센터 양육자모임 '햇살맘' 은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오후 7시 햇살지역아동센터에서 첫 모임을 8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습니다.

일상 생활에서의 스트레스를 나누고 서로 지지와 응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또한 2012년 햇살지역아동센터의 운영계획에 대해 함께 공유했습니다.

살짝 공개해보겠습니다.  

2012 양육자모임 사업 내용

1. 난타 동아리 활동: 3월 ~ 8월 화요일 오후 7시 30분 공연을 목표로 합니다.

2. 부모집단상담 : 우울증 및 가사스트레스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집단상담

3. 텃밭 가꾸기 사업 : 햇살지역아동센터 뒷마당 1평 나누기 / 주말과 시간을 내서 텃밭을 함께 가꾸며 지역아동센터에 둘러 사는 이야기와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며 살아가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2.03.16 14:52

2012년 3월 13일 오후 7시 햇살운영위원회 회의 결과,

청소년진로지원센터(준) 이름 결정

때로는 햇살, 때로는 그늘
때로는 햇살이 되어서 사람들에게 눈부신 등대가
되어주고 때로 그늘이 되어 휴식할 곳이 되고
그늘처럼 신원하고 편안하게 찾고 싶어지는 곳. 이란 뜻이 담겨 있습니다.

줄여서 '때때'라고 부를 수 있음.

때때는 불어로 젖을 먹이다 라고 할 수 있음.

공부방에 심모군이 응모한 이름입니다.
뜻도 멋지지요.
청소년진로지원센터 '때때' 많은 응원부탁드립니다. 

 꽃피는 봄에 이름을 결정하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