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성공회원주나눔의집 2011.09.01 16:22

아주 아주 오래전 얘기같아 뻘쭘하지만 오늘 여기저기 파일 정리하다가
동영상을 하나 찾았다. 
8월 5일부터 7일까지 2박3일 동안 강물과 온누리, 밤하늘이 신림에 왔다 갔다.
우리집에 와서 우리 아이들과 먹고 자고 신나게 놀았다.
우리집 둘째는 3일 동안 정이 폭 들어
"엄마, 내가 이렇게 정이 많은 사람인줄 몰랐어요!"하며 그리워했다.

특히 재미있었던 건 아이들이 개울에서 놀다가 고등학교 누나들을
구출(?)한 사건이다.
여학생들 다섯이 튜브를 타고 놀고 있었는데 여울목에서 물살은 빨라지고
튜브에 바람이 빠져서 당황했었나보다. 그래서 "구해줘~~~"하고 소리치며
떠내려가는 것을 우리 악동들이 달려가서 구해줬다나~! 그랬는데 일어나보니
허리에도 차지 않는 물의 깊이 !! ㅋㅋ  (삼일동안 쭈욱 그 영웅전을 들어줘야 했다 - -;)
.........

가을이 되고 들판이 누렇게 변하면
메뚜기 잡으러 올 것을 약속하며
안녕을 고했다.


형제처럼, 친구처럼, 가족처럼 
잘 지냈으면 하는 마음으로 마련한 삼일동안의 동거,
앞으로 아이들앞에 펼쳐진 미래를 위한
작은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


'추억의글 > 조심조심 경숙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공회원주나눔의집> 교육일정  (0) 2011.09.05
전국주민지도자 수련회  (0) 2011.09.05
신림에서의 2박3일  (2) 2011.09.01
고용지원부 7, 8월 활동  (0) 2011.08.17
2박3일 피정을 다녀와서  (0) 2011.08.17
고용지원부 소식  (0) 2011.07.01